공공장소의 기본 예절

일상다반사 2006.08.02 11:01 Posted by 푸른도시
어제는 휴대전화의 예절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았습니다.
한데, 요즘은 한가지가 더 생겼더군요.
DMB폰이다, 수신기다 하면서 여러가지 다양한 기기들이 생겨나면서 생긴현상입니다.
왜,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쓰지 않고 그냥 소리를 크게 키워서 보시는걸까요?
뭐, 뉴스등을 다른분들께 제공하기 위해서 그런걸까요?
크게 볼륨을 높여서 듣는것이 그다지 보기는 안좋아 보이더군요.
한마디 이야기를 하면 '별 미친넘 다보겠네'란 눈으로 흘기고 가시더군요.

공공장소의 예절이 점점 사라져가는것 같습니다.
내가 편한데 무슨 시비냐, 니가 웬 상관이냐..
음, 이건 아닌것 같습니다.
지하철이나 길에서 큰 볼륨으로 음악을 듣거나 울리고 다니는것보다 이어폰등을 이용하는게 그렇게 귀찮은것일까요?

의문입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면수심의 인간들  (0) 2006.08.04
때리는 시엄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  (0) 2006.08.03
공공장소의 기본 예절  (0) 2006.08.02
휴대전화 예절  (0) 2006.08.01
서민들은 봉인가?  (0) 2006.07.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대전화 예절

일상다반사 2006.08.01 11:00 Posted by 푸른도시
방문을 하기 위해서는 움직여야 하는데, 차보다는 지하철을 애용하는 편이다.
왜냐면 서울에서 차를 가지고 이동하려면 갑부여야 한다. 기름값은 둘째치고, 엄청난 주차비는 인생을 포기하게 만든다. 때문에 지하철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지하철에서 이동시에는 책을 읽는것을 좋아한다. PMP도 있고, iPod도 있지만 멍하니 서서 책에 빠져드는것도 나쁘지 않다.

한데, 요즘은 책보다는 PMP를 더 많이 쓴다. 볼 영화가 많냐고? 아니다. 시끄러워서이다. 시끄럽게 전화를 가지고 통화하는 사람들이 너무나도 시끄러워서 그냥 PMP의 볼륨을 올려놓고 있는게 더 나아서이다.

듣고 싶지는 않지만 목소리가 크다보니 내용이 다 들린다. 내용은? 전부 쓰잘데 없는 허접한 쓰레기같은 내용들이다. 돈이 넘쳐나나 보다. 나는 한달 전화사용료가 5만원만 넘어가도 어떻게든 아껴볼까 고민인데, 고객의 상담이 길어지면 할 수 없다.

단순히 어제 누구 누구가 뭐했다는 내용을 가지고 그렇게도 지하철안에서 낄낄거리고 통화를 해야 할까?

로또가 걸리면 뭘하고 싶냐고 누가 물으면 이렇게 답해주고 싶다.
"지하철에서 떠드는 인간 휴대전화기 뺏어서 분질러서 박살을 낸 다음에 '얼마야? 2배주지'라고 말할거야"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때리는 시엄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  (0) 2006.08.03
공공장소의 기본 예절  (0) 2006.08.02
휴대전화 예절  (0) 2006.08.01
서민들은 봉인가?  (0) 2006.07.31
인터넷 실명제  (0) 2006.07.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민들은 봉인가?

일상다반사 2006.07.31 10:59 Posted by 푸른도시
어허... 매일마다 한자씩 쓴다는게 목표인데, 잘 안지켜 지는군요. 반성해야겠습니다.

최근 또다시 주택관련한 법이 바뀌었습니다. 맨날 바뀌는게 주택관련 법안과 교육관련 법안인데요..

볼때마다 느낍니다. 뭘 어쩌라고?

그 서민들을 위한 법안 어쩌고 하는데, 결론은 하나 아닐까요? 주택가지고 돈놀이 하는 사람들만 잡으면 되는거 아닌가요? 서민들은 누군지 다 아는데, 정부만 모르는 돈놀이 하는 사람들..

새로이 입주한 친구가 그러더군요. 입주한지 6개월이 지났건만 아직도 아파트에 반은 불이 들어오지 않는다고. 전부는 아니겠지만 그 불이 안들어오는집의 반정도는 투자 목적으로 된 아파트일거라고.

그분들께 한마디 하자면, 요즘 미국도 투자가 가능하답니다. 미국가서 땅을 다 사버려서 미국도 우리땅~ 이럴 수 있게 국위 선양이나 하시는게 어떻겠습니까?

서민들 안정할 수 있게 집값 그만 올리고요.
판교 어쩌고 하는데, 그거 집값 다 갚을려면 뼈가 부러지도록 살아야겠군요.
에혀....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공장소의 기본 예절  (0) 2006.08.02
휴대전화 예절  (0) 2006.08.01
서민들은 봉인가?  (0) 2006.07.31
인터넷 실명제  (0) 2006.07.29
성인오락실은 과연 서민들의 피를 빨아먹는..  (0) 2006.07.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넷 실명제

일상다반사 2006.07.29 10:58 Posted by 푸른도시
인터넷 실명제가 시행된다고 한다.
큰 게시판등에서 글을 게재할 경우 실명확인이 되지 않으면 더 이상 글을 쓰거나 댓글을 달 수 없다고 한다.

이때, 인권단체에서는 인권관련과, 대중을 통제하려는 정부의 과도한 간섭이라고 반대를 한다고 한다.

사실 맞는 말이긴 하다, 개개인의 언론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조지 오웰의 소설처럼 정부가 통제를 해버리는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과연 누가 이렇게 만든것인가? 가명으로 쓰면 아무도 모르겠지 하면서 함부로 나불거리는 벌레들 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되는것 아닌가?

언어폭력은 칼을 들고 사람을 찌르는것과 마찬가지인 폭력이라 생각된다.
과연 어느쪽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현 시점에는 실명제에 대해서 어느정도 수긍을 하는 바이다.

언제나 즐겁고 밝은 뉴스만 나오는 채널이 있으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