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일상다반사 2019.06.24 06:32 Posted by 푸른도시

부모님 때문에 가는 마지막 부산행이었다.

아버지 첫 기일로 제사는 이제 제주에서 모시자고 했는데, 자형들도 인사드리고 싶다고 해서 그냥 부산에서 모시기로 했다. 집은 없지만 추모공원에서 제사를 모실 수 있는 공간이 있으니 거기서 모시자고 해서 부산에서 모이기로 했다.

연착되는 비행기에 몸을 싣고 부산을 가서 추모공원에서 제를 올렸다.

벌써 1년이다. 어머니는 떠나신지 9년째고....

이제 내가 몸을 누일공간도 없다. 친구들도 다들 부산을 떠나 살기에 아는 친구들도 부산에는 없다. 내가 부산을 가야 할 이유는 누나들 보러 가는것 외에는 이제 없어졌다.

아버지, 어머니.. 나랑 제주로 갑시다.

가서, 밥 차려드리고 할테니 이제는 제주로 갑시다...

이제 명절이나 제사 때문에 부산으로 떠날일은 없다. 편해지기는 했지만 한편으로는 마음 한구석이 쓸쓸해지는건 감출수가 없다... 이제 나는 돌아갈곳도 없다.

모르지, 몇년 뒤면 할머니 할아버지도 모시고 올지도....

22년을 보낸 고향은 이제 없어졌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행  (0) 2019.06.24
최저임금  (0) 2019.06.19
인사하러 왔니?  (0) 2019.06.18
응?  (0) 2019.06.14
나이를 먹어서인가...  (0) 2019.06.14

최저임금

일상다반사 2019.06.19 05:55 Posted by 푸른도시
최저임금 때문에 나라가 망한다고 하는분들은...
당최 얼마나 버는걸까?

최저임금으로 살면 얼마나 힘든건지를 정작 모르셔서들 그러는거겠지?

사장이 망하고 자영업자가 망한다는데...
정작 최저임금 받던 그 사람들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다.

사람 취급도 안해주나보죠?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행  (0) 2019.06.24
최저임금  (0) 2019.06.19
인사하러 왔니?  (0) 2019.06.18
응?  (0) 2019.06.14
나이를 먹어서인가...  (0) 2019.06.14

인사하러 왔니?

일상다반사 2019.06.18 12:37 Posted by 푸른도시

새벽녘에 누군가 지나가는 소리가 들려 잠에서 깼다. 마나님이 지나가는지 쳐다보려는 찰나 발치에 익숙한 눈동자가 보였다.

나나가 물끄러미 쳐다보고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부르니 쪼르르 달려와서 안긴다..
부둥켜안고 골골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흐느끼다가  잠이 깼다...

인사하러왔던거니...? 나나야...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행  (0) 2019.06.24
최저임금  (0) 2019.06.19
인사하러 왔니?  (0) 2019.06.18
응?  (0) 2019.06.14
나이를 먹어서인가...  (0) 2019.06.14

응?

일상다반사 2019.06.14 21:47 Posted by 푸른도시

길가다 언듯 본 광고 포스터에는 

"꿈은 재력이 만들수있다"란 문구를 보고 고개를 끄덕이다가..

다시 돌아봤더니 '재력'이 아니라 '체력'이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저임금  (0) 2019.06.19
인사하러 왔니?  (0) 2019.06.18
응?  (0) 2019.06.14
나이를 먹어서인가...  (0) 2019.06.14
앞뒤가 맞아야  (0) 2019.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