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체리'에 해당되는 글 28건

  1. 2011.11.21 살짝 훼이크~
  2. 2011.08.03 하숙생 (2)
  3. 2010.03.03 아웅~ 무셔라~ (4)
  4. 2010.02.04 웬지 패주고 싶은.... (2)
  5. 2009.12.14 작은넘 재롱잔치
  6. 2009.12.01 배경화면을 바꾸다 (3)
  7. 2009.11.03 새로운 자리를 찾다 (6)
  8. 2009.08.21 같은 공간을 공유하다 (2)
  9. 2009.08.03 널부러지기 (6)
  10. 2009.06.09 싸구려 냥이들 (6)

살짝 훼이크~

지나가다풍경 2011.11.21 09:44 Posted by 푸른도시


다크엔젤의 Eye's Only가 생각나서 체리 사진으로 꾸며본 블로그 대표창.
ㅋㅋㅋㅋ

사실은 블로그 테마를 바꾸니 가로로 긴 사진만 들어가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의 일생  (0) 2012.03.27
간만에 바람쐬러...  (0) 2012.02.21
살짝 훼이크~  (0) 2011.11.21
토요일은....  (0) 2011.10.17
하숙생  (2) 2011.08.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숙생

지나가다풍경 2011.08.03 06:12 Posted by 푸른도시


하숙생 한분 들어오셨다. 일본에서 일하던 동생이 같이 살던 동거인을 이제 한국으로 귀국하게 되어 자리 잡기전에 부탁을 해서리..... 힘들게 오셨다. 7시간동안 이동장에 갇혀 있고, 비행기 까지 타고 오셨으니....

도도는 여전히 하악질이고, 체리는 적응력이 빠른건지 벌써 장난질하는 단계까지....

ㅋㅋ 나나야, 느그 형아가 데려갈때까지 잘살어~ 사고 치지 말고~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짝 훼이크~  (0) 2011.11.21
토요일은....  (0) 2011.10.17
하숙생  (2) 2011.08.03
벌써 2년....  (0) 2011.05.23
2004 시드니에서  (0) 2011.05.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 K. 2011.08.03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n 님의 7(?)짱이군요.
    꽤 예전 포스팅에서 3차 대전의 발발 가능성을 점치셨던 것 같은데(ㅋㅋ) 그 정도는 아닌 듯하여 다행(?)입니다.
    그런데 한 집에 고냥이 세 마리는 저로서는 도저히 상상이 안되네요. 전 절대 감당못할 듯...쿨럭~

아웅~ 무셔라~

지나가다풍경 2010.03.03 21:05 Posted by 푸른도시

맨날 도망댕기면 가봐야 거기가 거기지만 줄기차게 도망들 다닙니다.
원래 저 집은 둘이 있으면 잘 수 있게 산거지만 실제로는 둘이서 같이 자는건 절대 있을 수 없는일.

도망댕기다가 우연히 둘이 같이 있습니다. 크으~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진 울아부지  (0) 2010.05.16
창공을 날다  (8) 2010.04.18
아웅~ 무셔라~  (4) 2010.03.03
웬지 패주고 싶은....  (2) 2010.02.04
작은넘 재롱잔치  (0) 2009.12.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 K. 2010.03.04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일이래요? 하긴 그러니까 여기 올리셨겠습니다만...
    사진으로 보기에는 참 귀엽습니다. 실상(?)은 모르므로 패스. ^^

  2. ♥LovelyJeony 2010.03.07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셋이 있는것 같아효..-ㅂ-;;

웬지 패주고 싶은....

지나가다풍경 2010.02.04 11:37 Posted by 푸른도시

주말에 방에서 뭘 좀 정리하다가 마루로 나갔더니 마나님옆에 너무나도 편안히 누워있는 작은넘이 웬지 미워 보입니다.

너무 너무 편안하게 보이는것이 그냥 마구 패주고 싶은 충동이..... 얄미운넘....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공을 날다  (8) 2010.04.18
아웅~ 무셔라~  (4) 2010.03.03
웬지 패주고 싶은....  (2) 2010.02.04
작은넘 재롱잔치  (0) 2009.12.14
배경화면을 바꾸다  (3) 2009.1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 K. 2010.02.05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도냥도 보고 싶어요~
    그런데 나오질 않는다고 하시니...할 수 없죠. ^^

작은넘 재롱잔치

지나가다풍경 2009.12.14 09:31 Posted by 푸른도시


아...지치지 않는 에너자이저 냥이 작은넘의 재롱이나 보면서 시름을 덜어 볼랍니다아~~~~~
그냥 보고만 있어도 미소가 지어지네요. 쿠쿠쿠...구여븐것. 아침에 밟지 좀 말란말이다아~!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웅~ 무셔라~  (4) 2010.03.03
웬지 패주고 싶은....  (2) 2010.02.04
작은넘 재롱잔치  (0) 2009.12.14
배경화면을 바꾸다  (3) 2009.12.01
최고이십니다! 인정!  (2) 2009.11.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경화면을 바꾸다

지나가다풍경 2009.12.01 08:54 Posted by 푸른도시
배경화면이 이것저것 해보다 여엉인데...
어제는 작은넘의 사진이 절묘한 표정이 잡혀서.. 배경화면으로 올렸습니다.

어째, 괜찮은가요?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웬지 패주고 싶은....  (2) 2010.02.04
작은넘 재롱잔치  (0) 2009.12.14
배경화면을 바꾸다  (3) 2009.12.01
최고이십니다! 인정!  (2) 2009.11.15
새로운 자리를 찾다  (6) 2009.11.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 K. 2009.12.02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짝이얏! 처음에 갑자기 냥이 얼굴이 나타나서 좀 놀랐네요.
    다시 보니 귀여운데요. 확 훔쳐다가(퍽!) 제 전화기에도 쓰고 싶을 정도입니다. ^^

새로운 자리를 찾다

지나가다풍경 2009.11.03 13:32 Posted by 푸른도시
장인어른께서 김치보관서비스는 더 이상 해줄수 없다시면서 김치냉장고를 사라고 하셨다.
사실 김치 냉장고의 필요성은 알고 있었으나 집을 이사오면서 몇센치 정도의 공간만 남기고 꽉꽉 우겨 넣었던지라 자리를 찾을 수 없다는 핑계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다.

도저히 안되어서 거사를 치르기로 작정을 하고 김치냉장고를 구입.
10년 이상된 식탁을 과감히 버리기로 하고 그걸 치우고 나니 밥통이랑 자질구레한 물건들 놓을 자리가 없어서 고민을 하다 책장을 구해서 놓고 앞에다 김치 냉장고를 자리잡았다.

솔직히 뿌듯한게 사실이었다. 크기 때문에 엄청 고민을 하다 자를 가지고 이리 재고, 저리 재고 고민을 했던거라 자리를 다 잡고 흐뭇하게 쳐다봤다.

한데, 애들이 식탁 밑에 숨곤 했는데 이제 그걸 못하니 약간 어리둥절해 했었다. 그러던차에 작은넘은 하나의 꾀를 내었는지 맨밑의 책장칸을 자리 잡아버렸다. 마치 책장안에 놓은 냥이 인형처럼.




하도 저 자릴 좋아하길래 그냥 옆에 있던 자질구레한걸 다치우고 한칸 내줬다. 그래, 나중에 책 꽂을일 있으면 야그할테니 지금은 거기서 놀아라~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경화면을 바꾸다  (3) 2009.12.01
최고이십니다! 인정!  (2) 2009.11.15
새로운 자리를 찾다  (6) 2009.11.03
같은 공간을 공유하다  (2) 2009.08.21
널부러지기  (6) 2009.08.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 K. 2009.11.03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문장 주어가 빠졌는데요. 문맥(?)으로 짐작은 가능합니다만...ㅋㅋ
    앞에 보이는 건 고양이 긁개기둥(?)인 것 같은데 사용하는 모습이 상상이 안 가요. ^^

  2. ♥LovelyJeony 2009.11.05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귀여워효~~!! 너무너무 귀여워효~~!!

같은 공간을 공유하다

지나가다풍경 2009.08.21 09:37 Posted by 푸른도시

음... 도도는 어두워서 잘 안보이는군요. 보호색?
1층에는 도도가 자리를 잡고 2층에는 체리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날이 더워서인지 둘다 어딘가 숨어서 시원한 자리를 즐기느라 보이질 않는데 간혹 저렇게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도 있군요.

아푸지 말그라들~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고이십니다! 인정!  (2) 2009.11.15
새로운 자리를 찾다  (6) 2009.11.03
같은 공간을 공유하다  (2) 2009.08.21
널부러지기  (6) 2009.08.03
싸구려 냥이들  (6) 2009.06.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lyJeony 2009.08.25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리양 이였군효..=ㅂ=;;
    왠지 체리양이 도도한 표정을..ㅎㅎ
    도도군..나와라 오바!!

널부러지기

지나가다풍경 2009.08.03 11:59 Posted by 푸른도시

날이 덥긴 더운가 봅니다.
주말에는 배달(?) 좀 하고 집엘 들어가니 체리가 널부러져 있더군요.
도도는 보이지도 않고....

사료가 또옥 떨어져서 멸치랑 잘라서 자연식(?)을 만들어주니 체리는 잘먹는데.. 까칠 도도냥께옵선 단식 투쟁에 들어가서 혼났습니다. 결국 저녁 늦게 온 사료 박스를 갈기 갈기 찢어 놓는 만행을....

나아뿐것....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자리를 찾다  (6) 2009.11.03
같은 공간을 공유하다  (2) 2009.08.21
널부러지기  (6) 2009.08.03
싸구려 냥이들  (6) 2009.06.09
자포자기  (6) 2009.05.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lyJeony 2009.08.12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귀여운 도도냥.ㅎ
    제가 자는 모습이랑 비슷합니다..ㅎㅎ

  2. T. K. 2009.08.13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도 사진이 좀더 있었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 있습니다만...얼굴 보기가 힘들다고 하셨죠?
    그런데 설마 한여름에도 이불 덮고 자는 건 아니겠죠? ^^

싸구려 냥이들

지나가다풍경 2009.06.09 12:24 Posted by 푸른도시

아...저희집 냥이들은 싸구려 냥이들입니다.
유지비가 적게 들어서 좋기는 하지만... 한편으론 측은(?)하다는거....

포장지 끈을 가지고 둘이서 서로 가지려고 싸웁니다. 끈 하나만 있으면 너무나도 잘 노는게..
비싼 장난감을 사줘도 잘 갖고 놀지도 않으면서 저놈의 노끈은 놀아달라고 물고선 갖고 온다는게....참나.

'지나가다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공간을 공유하다  (2) 2009.08.21
널부러지기  (6) 2009.08.03
싸구려 냥이들  (6) 2009.06.09
자포자기  (6) 2009.05.19
현실도피  (6) 2009.04.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들레군 2009.06.09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싸구려 냥이라 하시길래 정말 고양이가 싼줄 알았어요 ㅎㅎ
    저런 모습이 오히려 보기 좋음 ㅋ

  2. ♥LovelyJeony 2009.06.10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풉..우리집 개들은 싸구려 개들..-ㅂ-;;;;
    제가 벗어놓은 스타킹을 서로 차지하려능..-ㅂ-;;;;

    사실 이건 싸구려라기보단..더러운개들..-ㅂ-??ㅋ

    냥이들 넘 귀여워효..정말 키우고 싶어 죽겠는데-아빠가 무서워 하셔서..ㅠㅠ

    • 푸른도시 2009.06.11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냥이에 대해서 잘못 아시고 계시는것중에 하나가 무섭다 이지요. 저희 마나님도 처음에는 무섭다고 키우는걸 반대하셨는데, 지금은 같이 자고 있다는거지요. 크으~

  3. gene. 2009.06.11 0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싼 장난감 사줘도 결국엔 빵살 때 딸려온 금색끈으로 돌아가더라고요. 주인의 가난한 지갑까지 생각해주는 착한 냥이들. *_*